뉴스
2020년 07월 21일 14시 13분 KST

남성 공무원이 대전 구청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했다가 검거됐다

구청에서 일한지 10개월 된 9급 공무원이었다.

kool99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대전 대덕구청 여자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현직 9급 공무원이 붙잡혔다.

21일 대덕구청에 따르면 전날 대덕구청 내 화장실 화장지 케이스 안에 카메라가 설치된 것을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대덕구청 소속 9급 공무원 A씨(30)의 차량에서 카메라 등 증거물을 확보, 현재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구청에서 일한지 10개월 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청은 A씨를 직위해제 했다. 

이와 관련해 구청 관계자는 “사건 발생 직후 본관과 별관 등 청사 내 모든 화장실에 대해 카메라 설치여부를 전수 조사한 결과 카메라가 추가로 발견되진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으로 불안감을 느끼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심리치료와 상담 등을 통해 심리 안정화에 노력하는 한편, 재발방지를 위해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