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0일 15시 47분 KST

'나혼자 산다' PD가 금요일 방송 직후 클럽하우스에서 "아이유 씨로 어그로 끈거 맞다"고 시인했다는 소문이 돌고있다

해당 장면은 재방송과 다시보기에서는 삭제된 상태다.

‘나 혼자 산다’ 측이 가짜 아이유 논란에 해당 장면을 VOD 서비스에서 삭제했다. 이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나 혼자 산다’ PD가 금요일 방송 직후 클럽하우스에서 ”아이유 씨로 어그로 끈 거 맞다”고 시인했다는 글이 퍼지고 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가수 쌈디가 아이유와 통화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물론 진짜 아이유는 아니었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이날 방송에서 쌈디는 아이유와 이선균이 주연을 맡은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보면서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흘렸다. 이어 그는 휴대전화를 들더니 ”방금 ‘나의 아저씨’ 마지막 회 보다가 엄청 울었다. 눈물 주룩주룩하다가 여기 들어왔다. 외로워서”라고 말했고, 이에 아이유는 ”아 진짜요? 그걸 보고 오셨구나”라고 답해 두 사람이 직접 통화를 하는 듯한 장면이 이어졌다.

그러나 해당 아이유의 목소리는 연예인 아이유를 성대모사하는 일반인이었다. 쌈디는 음성 SNS인 클럽하우스에 접속해 가짜 아이유와 대화를 나눴던 것.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다만 해당 장면이 끝나고 난 뒤 1부가 끝났고, 광고까지 송출되었다는 점이 문제가 됐다. 시청자들은 2부에서 광고를 본 상황에서 가짜라는 점을 알렸다는 데 분노했다.

화면에는 ‘실제 인물X 전부 성대모사 중인 일반인들’이라는 자막이 첨부됐지만, 일부에서는 ”가수 아이유가 아닌 가짜 아이유라는 설명이 다소 부족한 것 아니냐?”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방송을 자세히 보지 않으면 쌈디와 아이유가 통화를 했다고 오해할 수도 있다는 것.

여기에 제작진 측이 본 방송 전, ‘드라마를 보며 퍽퍽한 삶을 위로 받은 쌈디는 곧바로 드라마 속 주인공인 아이유에게 전화 연결(?)을 해 감상평을 전했다는 전언이다’라고 보도자료를 배포했기 때문에 아이유로 낚시를 했다는 비판도 받았다.

이와 관련된 시청자들의 지적이 늘어나자, 제작진은 쌈디와 가짜 아이유가 클럽하우스에서 대화를 나눈 장면을 재방송에서 삭제했다. 또, 다시보기 VOD 서비스에서도 삭제된 상태이며, 현재 웨이브에서는 해당 장면이 편집된 채 다시보기가 제공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금요일 방송 직후 클럽하우스에서 ‘나 혼자 산다’ PD와 쌈디, 아이유의 목소리를 흉내내는 일반인이 했다는 이야기가 올라와 논란에 불을 지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방송 직후 클럽하우스에서 '나 혼자 산다' PD와 쌈디, 가짜 아이유가 했다는 대화 내용

글에는 ”기사가 나서 욕 먹을까 걱정된다”는 가짜 아이유에게 ‘나 혼자 산다’ PD가 ”아이유씨로 어그로 끈 거 맞다. 의도한거였다”고 답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익명으로 보이는 누군가가 ”아이유가 클하하면 해결될 일 아니냐”라고 하자 쌈디가 ”아이유 언젠가 만나면 클하해보라고 해볼게”라고 했고, 이에 PD는 ”나혼산도 나와달라고 해주세요”라는 답이 담겨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시청자들을 우롱했음에도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당당한 태도나 아이유를 이용했음에도 방송에 나와주길 바란다는 점이 뻔뻔하다는 반응이다. 다만 클럽하우스는 음성SNS로 이들의 대화가 정확히 일치하는지는 알 수 없는 상황. 가짜 아이유 논란이 계속해서 확산되는 상황에서 ‘나 혼자 산다’ 측은 별도의 공식입장은 밝히지 않고 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