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20일 14시 26분 KST

'연예가중계' 제작진이 일베 이미지 사용에 대해 사과했다

방송가의 '일베 논란'에 대해 보도하던 중이었다.

‘연예가중계’ 제작진이 ‘일간베스트(일베)’ 이미지를 사용한 것에 대해 이틀 연속 사과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는 방송가에서 일베 이미지 사용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하며 ‘일베식으로 조작된’ 러시아 월드컵 로고를 내보냈다. 이 과정에서 제작진이 원본 이미지로 제시한 로고는 일베 출처 이미지로 드러났다.

KBS

또한, 이서원 성추행 사건을 보도하면서는 담당 경찰관을 그린 상반신 실루엣으로 일베에서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비하 의도로 재가공한 이미지를 사용했다. 한 회에 일베 출처 이미지를 두 번이나 사용한 것이다.

KBS

이에 ‘연예가중계’ 제작진은 19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방송에서 사용된 러시아 월드컵 로고가 조작된 이미지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해당 영상의 다시 보기 서비스를 중지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20일 오전에는 이서원 사건 보도 중에도 일베 이미지를 사용했다는 사실을 시인하고 재차 사과에 나섰다.

제작진은 ”한 회에 두 번이나 부적절한 이미지를 사용한 것을 단순한 실수라고 말씀드리기가 참으로 민망하다”라며 ”사건의 고의성을 지적하는 분들의 심정과 분노를 십분 이해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베의 해악과 부도덕성을 지적하고 방송계에 필터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얘기하려던 저희의 기획을 스스로 빛바래게 하기도 했다. 여러분의 지적과 호통을 달게 받겠다”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끝으로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저희 연예가중계에서는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를 명백히 밝혀내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연예가중계’ 제작진의 2차 사과문. 

시청자 여러분과 국민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지난 5월 18일 방송된 연예가중계의 ‘심야식담’에서는 러시아 월드컵 로고가 일베에 의해 어떻게 교묘하게 조작되었는지를 설명하고 일베의 폐해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원본 이미지로 제시한 로고 역시 조작된 이미지인 것으로 밝혀지는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었습니다.

또한 ‘연예가 핫클릭’ 이서원씨 사건 관련 코너 중 담당 경찰관을 표현한 상반신 실루엣 그림 역시 일베에서 故 김대중 대통령을 비하하며 재가공한 이미지임을 뒤늦게 알게 되었습니다.

한 회에 두 번이나 부적절한 이미지를 사용한 것을 단순한 실수라고 말씀드리기가 참으로 민망합니다. 사건의 고의성을 지적하는 분들의 심정과 분노를 십분 이해합니다. 일베의 해악과 부도덕성을 지적하고 방송계에 필터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얘기하려던 저희의 기획을 스스로 빛바래게 하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의 지적과 호통을 달게 받겠습니다. 부끄럽습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저희 연예가중계에서는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여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를 명백히 밝혀내겠습니다. 아울러 제작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거듭 실망을 안겨 드린 것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