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7일 22시 07분 KST

“내가 결혼할 때 아버지는 40대…” 아이키가 결혼식 날 동안인 아버지 때문에 오해 받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주진모를 닮았다는 아이키의 아버지.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댄서 아이키

아이키가 결혼식 날 동안인 아버지 때문에 오해를 받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활약한 리더 8인 모니카, 허니제이, 아이키, 가비, 노제, 리정, 효진초이, 리헤이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아이키는 “아버지 때문에 황당한 오해를 받은 적이 있다”면서 “부모님이 일찍 결혼을 하셨다. 내가 결혼할 때 아버지가 40대였다. 결혼식 날 (아버지와 함께) 입장을 하는데, 하객들이 갑자기 웅성대기 시작했다”라고 운을 뗐다.

당시 하객들은 동안인 아이키의 아버지를 남편으로 착각했던 것. 그는 “(하객들은) 남편이랑 동반입장 하는 줄 알았던 거다. 사회자가 남편이 아닌 아버지라고 말해서 오해를 풀었다”라며 “아버지는 주진모를 닮았다”라고 자랑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댄서 아이키

아이키는 남편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남편 입장에서는 사기결혼”이었다며 “너무 힘들어서 춤을 거의 접을 뻔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 지금의 남편을 만나서 위로를 많이 받았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요가 선생님으로 잠깐 아르바이트를 할 때 남편을 소개를 받았다. 날 요가 선생님인 줄 알고 소개 받았던 것”이라며 “결혼 하고 나서 정식으로 ‘춤이 너무 추고 싶다’고 말했다. 남편은 힘든 상황에도 춤을 출 수 있도록 도와줬는데 ‘낚인 것 같다’는 이야기를 자주 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키는 남편에게 영상편지를 통해 “되게 힘들었을 텐데 요즘에 나 돈 잘 번다고 좋아해줘서 고맙다”라며 “(‘스우파’ 파이널 직전이라) 결혼기념일을 같이 못 보냈는데, ‘스우파’도 끝났으니까 우리 뜨밤 보내자”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