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5일 15시 52분 KST

경찰이 취임 닷새째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명예훼손 등의 혐의다.

뉴스1

경찰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부선 스캔들’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 사건과는 무관한 별개 사안이다. 

뉴스1에 따르면,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과거 성남시장 재임 시절 ‘무상교복 지원사업’을 반대한 시의원 명단을 SNS에 공개한 혐의로 이재명 지사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9월께 성남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한 약 29억원의 고교 무상교복 예산안이 부결되자 다음날 페이스북에 ‘무상교복 네 번째 부결한 성남시의원들이십니다’라는 글을 실었다. 무상교복 사업을 반대한 시의원 8명의 이름과 지역구도 함께 공개했다.

이후 명단에 포함된 바른미래당 이기인 시의원은 한달 뒤인 지난해 10월 이 지사를 경찰에 고소했다. 이 의원 쪽은 검찰 송치 뒤 보도자료를 내어 ”이재명 전 시장(현 경기지사)은 SNS에 무상교복 현금지급 정책을 반대한 이 의원을 향해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는 가짜 보수’라고 비난했다”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와 별개로 이 지사는 ‘김부선 스캔들’ 의혹 제기와 관련해 김부선씨 및 김영환 전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와 고소·고발전을 이어가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