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0일 15시 28분 KST

문성근이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관련 비난에 "어처구니 없다"며 해명했다

4년 전 얽혔다.

페이스북

배우 문성근씨가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논란과 관련해 콜래터럴 대미지(부수적 피해)를 입고 ”어처구니 없다”며 해명했다.

문씨는 19일 ‘김부선씨가 저를 비난한 페북 글‘이라며 김씨가 과거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캡처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었다. 그러면서 ”캡처된 (김부선의) 글이 SNS에 돌아다닌다. 이게 단초가 됐는지 ‘침묵하면 공범이다’, ‘선택적 정의냐’, ’000 빠냐?’ 별별 소리가 다 나온다”며 “선거 국면에서는 어떻게든 논란을 키우려는 분들이 많아 함구했는데 이 건 만은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문씨가 올린 캡처본은 김부선씨가 2014년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했던 글이다. 김씨는 당시 “문성근 선배, 인간쓰레기 같은, 그런 X을 지지하셨군요. 진짜 실망스럽습니다. 그 X이 내게 무슨 짓을 했는지 잘 아시면서”라고 적었다. 문씨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후보를 지지한 데 대해 원망하는 내용을 담았다.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과 김씨 스캔들이 불거지면서 캡처된 김씨의 이 글이 소셜 미디어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다. 문씨를 비난하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문씨는 이에 대해 “저 글은 2016년 6월 지방선거 때 제가 전국을 돌며 민주당 후보들 지원 활동을 하던 중 성남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연설을 한 날 올라왔을 것”이라며 “(당시 저한테도)트친이 캡처해 보내준 걸로 기억하는데 참 황당했다”고 돌이켰다. 이어 “그때까지 김씨가 제게 도움을 요청하긴커녕 그 사안에 대한 그녀의 주장조차 단 한마디 들은 적이 없는데 ‘잘 아시면서’라니!”라고 지적했다.

문씨는 또 “저 글이 4년이 지나 이번 지방선거에서 또 말썽을 일으킬 줄 알았다면 그때 ‘삭제와 사과’를 요구했겠지만 그때는 그저 ‘기억이 뒤엉켰나 보지 뭐’했고 곧 잊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대선이 끝나고 (김씨가) 한 번 전화를 걸어왔던데 그건 저 글과 직접 관련이 없어 공개하지 않겠다”고 한 뒤 “마침내 정권 교체가 이뤄져 본업으로 돌아왔는데, 느닷없이 이 뭔 소란인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