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28일 12시 19분 KST

이언주 의원이 김정은 위원장을 "여당 최고 선대본부장"이라고 칭했다가 삭제한 이유

"나중에 따로 이야기하기 위해서"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에스엔에스 등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여당 최고의 선대본부장”이라고 지칭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MBN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중앙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인 이언주 의원은 27일 자신의 블로그와 트위터 등을 통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당 최고의 선대본부장은 김정은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에서 김정은 덕분에(?) 여당이 압승하면 아예 지자체별로 북한 지역이랑 자매결연 맺고 퍼주기에 나설지도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이 의원은 또 ”앞으로 이 선대본부장(김정은 위원장)은 우리나라에 무엇을 요구할까요”라며 김 위원장이 ‘지방선거 개입’ 댓가를 남쪽에 요구할 수 있다는 시각도 드러냈다.

 

페이스북/이언주-광명을지역위원회
해당 내용이 삭제되기 전의 내용을 갈무리한 것이다.

이 의원은 한반도 정세의 근본적 변화를 이루기 위한 남북 정상의 노력을 선거용 변수인양 깎아내린 것은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일자, 글 게시 50여분 만에 이 대목을 삭제했다. 대신 ”어쨌든 우리나라의 입장도 참으로 고약하다. 뭔가 별 실익도 없으면서 우리만 상당한 부담을 지게 된 것 같은 형국이다. (중략) 한마디로 북한에 주도권이 넘어가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된 것 같다는 찝찝함이 계속 남는다”로 내용을 바꿨다.

이 의원은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네티즌 비판 때문에 해당 내용을 삭제한 것이 아니라, (북한에 끌려다니기를 우려한) 앞부분과 지방선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뒷부분의 맥락이 달라 나중에 따로 이야기하기 위해 뒷부분을 바로 삭제했다”고 말했다.

실제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을 여당 선대본부장으로 지칭하는 대목 앞에 배치했던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를 담은 부분은 그대로 유지했다. ”북한이 일단은 미국의 메시지를 수용하는 적극적 태도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물론 그렇다고 해서 북한이 말과 달리 실제로 비핵화를 완벽하게 끝까지 할 거냐...하는 것은 회의적이다”라고 평가하는 대목이다.

페이스북/이언주-광명을지역위원회
바뀐 내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