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2일 20시 09분 KST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폭 폭로자가 악플러들의 '2차 가해'에 법적 대응을 나섰다

서수진 학폭 폭로자 A씨가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뉴스1
(여자)아이들 수진

그룹 (여자)아이들 서수진의 학교폭력을 폭로한 A씨가 자신을 비방한 악플러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22일 스포츠경향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A씨는 일부 누리꾼을 상대로 모욕과 명예훼손으로 지난 21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전해졌다. 모욕·명예훼손에 대한 건수는 수십 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앞서 친동생 B씨가 학창 시절 서수진으로부터 학교폭력에 시달려왔다고 폭로했다. 이에 (여자)아이들의 일부 팬이 A씨에 대한 심각한 악플과 비방글을 올리며 2차 가해가 일어났다.

청소년폭력예방재단 푸른나무재단 최선희 상담본부장은 “피해자 입장에서 사이버폭력을 비롯한 2차 가해는 평생 고통에 시달릴 수 있다. 공공의 선을 위해 피해자 입장에서 바라볼 수 있게 우리 사회가 더 고민해야 한다”고 전했다.

A씨와 B씨에 대한 지속적인 비방에, A씨와 고소대리인 법무법인 해율 추새아 변호사는 심각한 비방을 일부 누리꾼에 대한 증거를 수집해 고소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추새아 변호사는 “추가 증인과 증언을 확보해 수사기관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수사기관이 철저한 수사를 바탕으로 학교폭력의 진실을 밝혀줬으면 한다”고 했다.

한편 A씨는 (여자)아이들 소속사 서수진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로부터 오히려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A씨와 고소대리인은 철저한 수사 과정에서 서수진의 학교폭력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제현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