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2일 21시 39분 KST

(여자)아이들 수진이 학창 시절 배우 서신애 외모 비하를 일삼았다는 추가 의혹이 제기됐다

"그 얼굴로 방송 나오면 안 X팔리니?"

뉴스1/온라인 커뮤니티
(여자)아이들 수진 서신애 학교폭력

큐브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이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직접 부인하며 피해자로 거론된 배우 서신애에 관해 ”학창 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고 밝힌 가운데, 이들의 동창생이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의 추가 폭로가 등장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수진 폭로 댓글에 서신애 언급’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앞서 수진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네이트 폭로글에 동창생이 단 댓글을 캡처해 알리는 내용의 글이었다.

이 글에 따르면, 수진 서신애 두 사람과 같은 학교를 나왔다는 한 동창생은 ”중학교 2학년 때 신애가 전학 왔었고,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수진은 지나가다 신애를 마주치면 ‘니 얼굴에 연예인 하면 나도 하겠다’ ’그 얼굴로 방송 나오면 안 쪽팔리니?”와 같은 외모 비하 발언을 하는 걸 봤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창생은 ”그럴때마다 신애는 웃으며 괜찮다고 했었다”며 ”결론적으로 둘이 대화를 안 한 건 맞다. 일방적으로 신애가 많이 당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 댓글과 함께 수진의 초등학교 졸업 앨범 사진을 올리며 자신의 동창생임을 인증했다.

한편, 서신애는 수진의 학폭 의혹을 부인한 소속사 입장 발표가 나온 2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None of your excuse(변명은 필요 없다)”라는 글귀를 올렸고, 수진의 입장 발표가 있던 22일에는가수 빌리 아일리시의 노래 ‘데어포어 아이 엠(Therefore I Am)’ 재생 화면을 게재했다. 이 노래에는 ”난 네 친구도 아니고, 뭣도 아냐”, ”넌 네가 특별한 사람인 줄 알겠지” 등의 가사가 담겼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