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사'로 첫 만남이 일상, MZ세대가 '색다른 증명사진'에 열광하는 데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

정말 본인인가 싶을 정도로 리터치를 한 사진도 자신의 다양한 모습 중 하나로 수용한다.
색다른 증명사진 예시 
색다른 증명사진 예시 

포털 검색창에 ‘박해일’을 치고 엔터를 누른다. 포털사이트 인물정보란엔 아직 ‘그 사진’이다.

2016년 7월 26일 〈에스비에스〉(SBS) 라디오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한 배우 박해일은 “주민등록증을 갱신하러 동네 사진관에서 찍은 증명사진이 너무 잘 나와서 포털사이트에 직접 수정을 요청했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담담하게 정면을 바라보는 사진을 한참 들여다보고 있으면 아무것도 연기하지 않는, 그저 공적인 규격에 맞춘 틀 안에 들어가 있는 배우의 모습이 낯설기도 하고, 지갑 속 신분증 사진을 엿보는 듯해 묘한 기분도 든다. 아무튼, 그 증명사진은 그의 마음에 들었고 여전히 그런 모양이다.

네이버에서 박해일을 검색하면 뜨는, 프로필 사진 
네이버에서 박해일을 검색하면 뜨는, 프로필 사진 

지난 3월 한국조폐공사는 보안 기능이 대폭 강화된 새 주민등록증 발급을 홍보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신규 발급이나 분실로 인한 재발급만 가능한 줄 알았는데 “사진 등 상태가 불량해 갱신을 희망하는 국민은 누구나 새 주민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고 공사는 강조했다. 조폐공사 최광언 아이디(ID)사업처장은 “새 주민증을 오이시디(OECD) 회원 37개국 신분증과 비교해본 결과 보안성이 더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잠깐 시간을 내 새 주민증으로 바꾸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솔깃했다. 하지만 증명사진을 새로 찍을 엄두가 나지 않는다. 어색한 정면 얼굴을 찍히는 게 두렵기 때문이다. 새 주민증을 만들어도 결국 보안 기능이 강화된 어색한 얼굴이겠지. 반 측면으론 나를 증명할 수 없단 말인가!

MZ세대, 증명사진 찍기 열풍…본인 인증 넘어 ‘자아의 확장’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한 이른바 ‘엠제트(MZ)세대’는 마음에 드는 증명사진을 찾는데 훨씬 적극적이다. 증명사진에 색과 개성을 더하는 혁명을 이끈 ‘주식회사 레코더스’ 대표 작가 김시현의 ‘시현하다’ 이후, 최근 2~3년 사이 ‘소장용’ 증명사진이 트렌드로 떠올랐다. 유년기부터 온라인 환경에서 디지털 이미지를 접한 세대에겐 사진이란 복제와 변형, 배포가 기본인 매체다. 사진과 실물의 내가 같은 사람임을 입증하는 전통적인 증명사진의 개념도 온라인에선 더 자유로워진다. 정말 본인인가 싶을 정도로 리터치를 한 증명사진도 자신의 다양한 모습 중 하나로 수용하고, 평소와 다른 자신을 연출해 색다른 나를 만나는 증명사진을 찍기도 한다.

잘 나온 사진 한 장, 인간관계 유용한 도구로 인식

“눈에 확 띌 정도로 잘생긴 사람이 지나가니까 학생들이 그러더라. ‘내가 저 얼굴이면 사진 만장 찍겠다’고.” 성균관대 문화예술미디어융합원 강혜원 선임연구원의 말이다. 나라면 잘생긴 얼굴로 아이돌이나 배우가 되는 소망부터 떠올릴 텐데. 왜 사진일까?

“요즘 대학생들은 학과 단톡방 ‘프사’(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등에서 사용자를 대표하는 프로필사진)로 먼저 만난다. 프사와 단톡방 대화, 인스타그램으로 자신과 맞을지 안 맞을지 살펴보고 친구를 사귀고 그 후에 오프라인 모임을 결정한다. 우리가 마치 여러 명이 모인 술자리에서 누구 옆자리에 앉을까. 누구를 피할까 살피는 것처럼, ‘프사’로 나랑 맞는지 아닌지 재보는 것. 사진으로 탐색하는 것 자체가 인간 교류의 한 부분인 거다.” 강 연구원의 분석이다.

또, 강 연구원은 “잘 나온 사진 한장이, 인간관계를 쌓는 술자리 열 군데보다 본인들 삶에 실질적으로 훨씬 중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잘생긴 외모를 이용해 무언가 되고자 한다면, 우선 잘생김을 널리 알릴 사진부터 온라인에 찍어 올려야 하는 것. 학생들의 반응은 합리적이었다.

10~20대 사이에서 ‘증사 맛집’(증명사진 잘 찍는 곳)으로 소문난 사진관들을 둘러보다 공통점을 찾았다. 출력한 증명사진을 다시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하도록 분위기 있는 소품으로 꾸민 포토존이다. 잘 나온 증명사진은 이 공간에서 기념사진이 되고, SNS에 게시되어 ‘하트’가 찍히고, 댓글이 달리며 비로소 완성된다.

한겨레 유선주 객원기자 oozwis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