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06일 10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06일 10시 53분 KST

13년차 안경사 영호씨가 설명한 '안경사가 하는 일'은 그냥 직원 수준이 아니다(나는 SOLO 5기)

직업 자부심 뿜뿜하는 멋진 모습.

SBS PLUS/게티이미지
13년차 경력의 안경사 영호씨.

″안경사는 그냥 안경점 직원 아닌가요?” SBS PLUS ‘나는 SOLO’ 5기로 출연 중인 영호씨가 안경사로서의 직업적 고충을 털어놨다. 

SBS PLUS
영호씨.

지난 5일 방송된 ‘나는 솔로’ 방송에서 출연자들의 직업과 나이가 공개됐다. 1985년생 영호씨는 전라북도 군산시에서 안경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안경사로 일한 지는 13년차다.

SBS PLUS
영호씨.
SBS PLUS
영호씨.

영호씨는 ”사실 대부분 사람들이 안경사가 무슨 일을 하는지 잘 모른다. 그냥 안경점 직원으로 보통 생각하신다. 저희는 3년제 또는 4년제 대학을 졸업해야 하고, 시력 교정이 필요한 분들에게 과학적인 검사로 처방을 해드리고 안경을 만드는 일을 한다. 오늘 확실히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나는 SOLO’는 비연예인들의 데이팅 프로그램이다. 모든 출연자들은 4박5일 동안 마련된 숙소에서 함께 지내며, 제작진이 정해준 이름을 사용한다.

아래는 관련 영상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