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3일 12시 16분 KST

"누군가를 때린 적 없다": 가수 현아가 과거 '학폭' 가해 의혹에 직접 입을 열었다

이날 한 네티즌은 과거 현아에게 뺨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뉴스1
가수 현아

가수 현아도 ‘학폭’ 가해자였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본인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현아는 23일 인스타그램에 ”데뷔하고 과분한 사랑 받으며 지내온지 벌써 14년”이라며 ”가끔은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한지라 사람이라 매번 그런 생각 했었다. 화가 나다가도 그저 제가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 넘겨야지 또 관심이기도 하겠거니 아니면 이해하기도 했다. 그냥 내가 싫을 수도 있을 테니까”라는 글을 적었다.

이는 같은 날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현아와 초등학교-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작성자 A씨가 현아를 ‘학폭’ 가해자로 지목한 것에 대한 해명으로 보인다. A씨는 초등학생 시절 축제 때 현아 외 학생들에게 돌아가며 뺨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현아 소속사 피네이션이 ”해당 사안을 정리 중”이라는 짧은 입장을 낸 데 이어 현아 본인도 나섰다. 그는 ”그렇지만 매번 상처받고 아물고 또 저처럼 익숙한 척하려는 우리 팬들이 아무 이유 없이 무대 위 TV 속 저를 응원해 주고 지켜봐 주는 팬 분들이 상처받기 원치 않는다”며 ”이제서야 서른 살에 저는 어럽게나마 처음 얘기 꺼내어 본다. 저는 열다섯 즈음 어린 나이에 데뷔해 많은 사랑 받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또 그 마음으로 앞으로도 계속 부족하지만 따뜻한 마음 나누고 배우면서 지금처럼 살아가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아가 물론 더 해드릴 수 있는 이야기도 많겠지만 듣고 싶어 하실까 봐 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출연 시작으로 12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다”며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 때 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이 그 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며 ”저는 그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