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9일 09시 51분 KST

“한 팬이 자기가 먹던 사탕을 멤버 입에 팍 넣었다" : 소녀시대 효연이 '썰바이벌'에서 전한 '어긋난 팬심' 목격담

진짜 팬이라면 이런 행동은 안할텐데...

KBS Joy
KBS Joy '썰바이벌' 영상 캡처

소녀시대 효연이 ‘어긋난 관심’이 담긴 사연을 털어놨다. 

8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7일간의 소름 돋는 관심’이란 제목으로 여자친구 집착에 시달린 남자의 사연이 소개됐다.

충격적인 집착에 관계를 정리했다는 사연이 공개되자 박나래는 “어디서 들었는데 연인에게 자신의 손톱과 머리카락을 모아서 나를 기억해 달라는 뜻으로 줬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효연은 자신이 목격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그는 “예전에 한 팬이 자기가 먹던 사탕을 다른 멤버 입에 팍 넣었다. 팍 넣으면 이게 들어가잖아요”라며 다른 사람이 먹던 사탕을 멤버가 강제로 먹게 된 사건을 털어놨다. 

이를 듣던 박나래는 “큰일 날 뻔했고 너무 무례하다”고 지적했다. 

황보라 역시 “우리 집이 1층이었는데 경비 아저씨가 자꾸 이상한 남자가 주위를 빙빙 돈다고 말해줬다. 모자를 눌러 쓴 수상한 남자가 있었다. 사진을 다 찍고 변호사에게 신고할 거니까 이러지 말라고 했더니 안 오더라”며 소름끼치는 경험담을 전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