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07일 08시 42분 KST

‘국민 영수증’ 댄서 효진초이가 “‘스우파’ 출연 전후로 수입 100배 차이 난다”고 밝혔다

“허름한 옷을 입고 다녀라” - 박영진

인스타그램/엠넷
댄서 효진초이

댄서 효진초이가 ‘스우파’ 출연 후 수입 차이를 밝혔다. 

7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에서는 방송인 홍석천, 댄서 효진초이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원조 흥부자‘로 소개된 홍석천은 “돈 버는 재주가 많다고 스스로도 느낀다. 하지만 관리를 잘 못하고, 일 벌리는 걸 잘하고, 귀도 얇다”라면서 자신을 ‘돈신’이라고 칭해 웃음을 안겼다. 

KBS Joy
KBS Joy ‘국민 영수증’

‘신흥 흥부자’로 등장한 효진초이는 자신이 출연한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파이널 무대에 배우 천우희가 오게 된 비화를 털어놨다. 그는 “천우희 언니가 엄정화 언니에게 제 전화번호를 물어봐서 카톡으로 연락이 왔더라”고 전했다. 

또한 효진초이는 “‘스우파’ 출연 전후로 최소 벌 때와 최대 벌 때가 100배 차이 난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박영진은 “시계를 빼고 다녀라”, “허름한 옷을 입고 다녀라” 등 조언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효진초이는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댄스 크루 ‘원트’의 리더로 출격했다. 뛰어난 춤 실력은 물론 솔직한 입담과 리더십을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