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4월 10일 11시 54분 KST

"우리만 그런 건가?" 톱스타 이효리의 '결혼 10년차' 고민은 너무 현실적이라 비연예인인 우리도 충분히 공감 가능하다(서울체크인)

공감 1000%

티빙/tvN
이효리 이상순 부부 

2013년 결혼한 이효리가 남편 이상순과의 순탄한 관계에 대해 ”너무 감사하고 행복하다”면서도 ”너무 베스트 프렌드 같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8일 공개된 티빙 ‘서울체크인’에서는 이효리가 이태원의 바를 찾았다가 가수 비와 부부 문제에 대한 고민을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는데, 이효리는 ”나를 너무 잘 챙겨주고 다정하지만, 너무 내 엄마 같다”라며 ”이게 우리만 그런 건지?”라고 말문을 열었다.

티빙
결혼 10년차의 현실 고민 
티빙
결혼 10년차의 현실 고민 
티빙
결혼 10년차의 현실 고민 

″새롭고 자극적인 걸 시도해보라”는 비의 조언에, ”시도도 하지. 스타킹도 사고 했어. 그런데 너무 24시간 붙어 있다”라고 답하는 이효리.

2019년 tvN ‘일로 만난 사이’에 출연했던 이효리는 당시 ”부부 사이가 너무 좋아서, 너무 같이 있으니까 친구 같다”라고 고민을 토로하며 유재석을 향해 ”최근에 뽀뽀 말고 키스해본 적 있냐”고 질문한 바 있기도 하다.

tvN
2년 전에도 비슷한 고민을 했던 이효리 
tvN
갑작스러운 질문 
tvN
당황한 유재석 

확 불타오르진 않지만 은은하게 오래 가는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이효리는 방을 따로 써보라는 가수 비의 제안에 ”(너무 붙어있어서 베스트프렌드 같긴 하지만) 오빠랑은 단 한시도 떨어져 있기 싫다. 오빠 역시 나랑 단 한시도 떨어지기 싫어한다”라고 단호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빙
비의 조언에 대한 이효리의 답 
티빙
어이없는 비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