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3일 09시 00분 KST

'아내의 맛' 함소원은 딸 실종에 진화가 화를 내자 “생방송인데 어떻게 연락을 하냐"며 큰소리를 쳤다

함소원은 생방송 중이라 연락을 받지 못했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 함소원 남편 진화가 딸 혜정이 실종에 "당신 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며 분노했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함소원 남편 진화가 딸 혜정이 실종에 분노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방송인 함소원과 남편 진화가 혜정이를 찾지 못해 가슴 철렁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홈쇼핑 촬영이 있어 딸 혜정이를 이웃집 소율 엄마에게 맡겼다. 그 후 함소원은 소율 엄마의 연락처를 전하지 않은 채 진화에게 혜정이를 데려오라고 했다. 진화는 아파트 단지에서 혜정이를 찾아 헤맸지만 보이지 않았다. 당황한 진화는 함소원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생방송 중이라 연결이 되지 않았다.

진화는 단지를 계속 돌아다니다 급히 베이비시터 이모에게 SOS를 요청했다. 놀라서 달려온 베이비시터는 “지난번에도 엘리베이터 태워서 놀라게 하더니 오늘은 무슨 일이냐”라고 했다. 영상을 보던 함소원은 “외출 준비를 마치고 신발을 신는 1초 사이에 혜정이가 먼저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간 적이 있다”며 “너무 놀라서 계단으로 지하까지 내려갔는데 혜정이가 없어서 미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베이비시터는 “스케쥴이 있으면 연락을 하던지”라며 “쉬는 날 깜짝 놀랐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때 마침 함소원의 생방송이 끝났고, 그제서야 ‘날씨가 추워서 애들 데리고 집으로 왔다 혜정아빠한테 집으로 오시라고 해달라’는 메시지를 확인했다. 부재중 전화는 14통이나 와있는 상태. 

진화는 함소원의 전화를 받고 “당신은 연락도 안되고 일찍 말했어야지. 밖에서 이 날씨에 엄청 찾았다”라면서 소리쳤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  함소원 남편 진화가 딸 혜정이 실종에 "당신 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며 분노했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 함소원 남편 진화가 딸 혜정이 실종에 "당신 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며 분노했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 함소원 남편 진화가 딸 혜정이 실종에 "당신 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며 분노했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 함소원 남편 진화가 딸 혜정이 실종에 "당신 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며 분노했다

진화와 시터 이모는 혜정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왔다. 집 앞에 먼저 와 있던 함소원이 “우리 혜정이 고생했다”라고 하자, 진화는 “비켜. 비키라고. 전화도 안 받고 어디에 있었냐”라고 옆에서 당황한 베이비시터 이모는 “하지 말아라”며 진화를 말렸다. 이들 부부는 시터 이모에게 혜정이를 맡긴 뒤 말다툼 했다.

함소원은 “생방송인데 어떻게 연락하냐”라며 “몇 번 말하냐 촬영 이후에 연락이 왔다”고 했다. 이에 진화는 “애를 맡겼으면 연락처를 남겨야 하는 거 아니냐 장모님한테 연락했었어야지”라고 했다. 함소원은 “2시간을 뭘 말하냐”고 대꾸했다.

진화는 “사고는 한순간이다. 당신은 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 이모님까지 무슨 고생이냐”라고 받아쳤다. 이어 “당신은 뭐가 문제인지 알고 미안하다고 하는 거냐”라고 화를 삭이지 못했고 함소원은 “부재 중보고 나도 철렁했다”라며 “좋은 엄마 되고 싶은데 너무 어렵다”라고 울컥했다. 진화는 “오늘 혜정이 잃어버렸으면, 문제라도 생겼으면 어쩔 뻔했냐”라고 집에 들어갔다.

영상을 지켜보던 ‘아내의 맛’ 출연진들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게 아니라며 안타까워했다. 장영란은 “한편으로는 진화도 딸 친구 번호를 알고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