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04일 11시 10분 KST

혜리가 5년 기른 머리를 소아암 환자들에게 기부한다고 밝혔다

혜리는 "마음이 풍요로워졌다"고 밝혔다.

Youtube / 혜리

방송인 혜리가 5년 동안 기른 머리를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기부한다고 밝혔다.

혜리는 2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혜리 단발 기다리신 여러분, 드디어 제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혜리는 5년간 기른 머리를 자른다고 밝히며 자신이 직접 잘라보겠다고 말했다.

Youtube / 혜리

혜리는 ”긴 머리를 자르려고 하다 보니, 기부하면 어떨까 해서 기부까지 하는 걸로 정했다”며 ”기부한다고 생각하니까 마음이 좀 더 후련해졌다”고 밝혔다.

혜리는 ”최소 15cm 이상이어야 기부할 수 있다는데 (그 이상인 것 같다.) 생각보다 머리가 안 상해서 기부를 할 수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직접 가위를 들고 긴 머리를 잘라 눈길을 끌었다.

이후 단발머리로 변신한 혜리는 미소와 함께 ”제 소중한 머리카락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한 가발 제작을 하는 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며 ”마음이 풍요로워졌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