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6일 10시 23분 KST

“행복합니까? 남자친구 있습니까?” 가수 화사가 제시가 던진 기습 질문에 당황했다

나를 표현하는 키워드로 ‘배탈’ ‘나른’ ‘행복’을 꼽은 화사

가수 화사가 제시가 던진 기습 질문에 당황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모비딕‘에 공개된 웹 예능 ‘제시의 쇼!터뷰’에는 화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화사는 오늘의 나를 표현하는 키워드로 ‘배탈’ ‘나른’ ‘행복’을 꼽았다. 그는 첫 번째 키워드 ‘배탈’에 대해 “요즘 배탈이 나서 소화가 잘 안 된다”고 토로했다. 제시는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렇다”며 컴백 부담감을 느꼈을 화사를 위로했다.

Youtube
유튜브 ‘제시의 쇼!터뷰‘

제시는 ‘행복’이란 단어를 두고 “행복합니까? 남자친구 있습니까?”라고 예상치 못한 질문을 던졌다. 당황한 화사는 “뭘 그런 걸 물어봐요? 없어요”라며 웃었다.  

이어 화사는 “오히려 혼자 있을 때는 잘 안 웃는다. 일터에 와서 더 많이 웃고 또 다른 행복을 찾아가는 기분”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제시를 봐서 행복하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다.

화사는 신곡 ‘I’m a 빛’(암어빛)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올 한 해는 너무 무거웠다. 생각도 길었다. 그때 느낀 영감으로 쓴 거다”라며 “곡 작업을 하면서 챙겨야 할 게 많았는데 그게 감당이 안 되면서 내가 강해지지 않으면 여기서 살아남지 못하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고 털어놨다. 

화사는 지난 24일 두 번째 싱글 앨범 ‘Guilty Pleasure’(길티 플레저)를 발표했다.  타이틀곡  ‘I’m a 빛’(암어빛)으로 활동 중이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