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3월 25일 14시 02분 KST

황교안이 "박근혜 탄핵, OX로 답변할 사안 아니다"라고 말했다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요청이 나왔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선교의 폭로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최근 불거진 미래한국당(통합당의 비례정당) 후보자 공천 논란과 관련해 재차 입장을 밝혔다.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대표가 (미래한국당의) 공천에 개입하려 했다”고 폭로했고 황교안 대표는 ″그런 것들은 없었다”고 부인했으나,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어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 대표는 25일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자매정당 간에 할 수 있는 합리적 수준의 논의가 있었다”며 ”과도하거나 선을 넘는 논의는 없었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영입한 인사들이 수정 명단에서 대거 당선권에 포함돼 있어 친황(친황교안) 공천’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우리 당에 계파는 없다. 친황은 더더구나 없다”라며 ”앞으로도 친황을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탄핵, OX로 답변할 사안 아니다”

황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에서 탈락한 것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이 특정인을 공천해 줘라, 써라, 이렇게 말씀하실 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자필 ‘옥중 서신’을 공개한 뒤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다. 박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은 ”거대야당을 중심으로 힘을 합치라”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미래한국당 공천 명단에는 들지 못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을 ‘OX’로 답해달라는 요구에  “OX로 답변할 사안이 아니다. 지금은 힘을 합쳐서 문재인 정권 심판 투쟁에 나서야 할 때”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지금 박 전 대통령이 아프신 것으로 알고 있다. 계속 그렇게 교도소에 갇힌 상태로 있게 하시는 게 맞느냐”며 구속 취소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