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1일 11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4월 11일 11시 13분 KST

황교안이 "차명진, 지금부터 우리당 후보 아니다"라는 심야 입장문을 발표했다

미래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 '탈당 권유' 결정이 논란이 됐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9일 서울 종로구 홍파동 거리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10일 심야입장문을 발표했다. 

세월호 유족을 모욕하는 발언으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탈당 권유’ 징계를 받은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에 대해서였다. 

한겨레에 따르면 황 후보는 “차 후보에 대해서는 지난 최고위에서 최고 수위의 징계(제명)라는 정치적 결정을 내린 바 있다”며 ”지금부터 차 후보는 더이상 우리 당 후보가 아님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는 국민의 아픔을 치유하고, 국민을 행복하게 하는 것이다”라며 국민을 화나게 하고 마음 아프게 하는 정치는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후보가 심야에 강도높은 메시지를 발표한 것은 미래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차 후보에 대해 ‘탈당 권유’ 결정이 논란이 되면서다.

당 윤리위는 차 후보의 발언과 관련해 ”선거 기간 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유해한 행위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다만 상대 후보의 ‘짐승’ 발언에 대해 이를 방어하고 해명하는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김종인 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윤리의 결정에 대해 “한심하다”며 불만을 표시헀다. 그러나 황 대표는 ”관련한 분들과 숙의하겠다”는 어정쩡한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자 당내 반발이 빗발쳤다. 유승민 의원은 ”도저히 해서는 안 되는 막말들이 수도권 선거에 굉장히 안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