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31일 10시 55분 KST

황운하 의원은 지역구 물난리 뉴스 앞에서 '웃는 사진'에 대해 '악의적인 보도'라고 했다

수해민들에게는 마음의 상처를 준 것을 사과했다

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검찰개혁 방안 연구를 위해 여권 의원들이 만든 공부모임인 '처럼회' 회원인 김남국, 황운하, 김용민, 최강욱 의원이 모임을 마친 뒤 자신들을 찾아온 박주민, 김승원, 이재정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 수해 소식이 보도되는 가운데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구설에 오른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사과의 글과 함께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황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언론에 보도된 사진 논란으로 걱정과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전후 사정이 어찌 되었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며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그는 “공부모임 기념사진을 찍기위한 웃음을 물난리 보도장면과 악의적으로 연계시키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보도행태”라며 “웃고 있는 사진과 울어야 할 장면을 맥락없이 연결시켜 보도한다면 그로 인한 명예훼손은 누가 책임져야 합니까?”라며 관련 보도를 비판했다.

이어 “불필요한 논란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분들에게도 송구스럽다”며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앞서 문제가 된 사진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이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것으로, 민주당 황운하·박주민·이재정·김승원·김용민·김남국 의원과 최 의원이 사무실에 앉아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공교롭게도 그 순간 이들 뒤로 찍힌 TV 화면에는 대전의 침수피해 뉴스가 보도되고 있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대전 중구가 지역구인 황 의원에게  “물난리가 있는데 신경 안 쓰이냐”며 처신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도 이 사진을 두고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전에서 물난리가 났다는 뉴스특보가 버젓이 방송되는데도 황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파안대소하고 있다”며 
“민주당에는 자신들의 안위와 목적 달성에 대한 자축만이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모임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었던 최강욱 의원은 사진을 삭제한 상태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