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0일 11시 18분 KST

황의조가 프랑스 지롱댕 보르도 이적을 완료했다

일본 J리그를 떠나 프랑스 리그앙으로 간다.

축구선수 황의조가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 지롱댕 보르도 입단 절차를 마쳤다.

보르도는 19일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황의조가 클럽에 합류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그는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한 뒤 4년(2023년 6월까지) 계약을 맺었으며 이적과 관련된 모든 서류에 서명했다”라고 밝혔다. 

구단은 이어 황의조의 커리어를 소개하며 ”우리는 그를 환영한다. 그를 그라운드에서 볼 수 있기를 고대한다”라고 전했다. 

황의조는 2013년 성남 일화(현 성남FC)를 통해 프로 무대에 데뷔해 2017년에는 여름 J리그1 감바 오사카로 이적했다. 그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바 있다.

Twitter/girondins

황의조는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로운 시작. 가자 보르도”라며 보르도 합류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앞으로 등 번호 18번을 달고 오는 2023년까지 보르도의 공격수로 그라운드를 누빌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