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9일 15시 42분 KST

“황선우 선수 화이팅" 블랙핑크 제니가 보낸 응원에 올림픽 국가대표 황선우가 “손이 떨린다"며 '찐 팬' 인증했다

황선우는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자유형 100m 세계 5위를 차지했다.

인스타그램
블랙핑크 제니/황선우 선수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블랙핑크 제니가 도쿄올림픽 한국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를 응원했다. 블랙핑크 제니와 있지 예지의 팬이라는 황선우는 그야말로 ‘성덕’(성공한 덕후)이 됐다.

제니는 2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황선우 경기 사진과 함께 “저도 응원하고 있어요, 황선우 선수 파이팅!”이라고 글을 남겼다. 또한 황선우 선수 인스타그램 계정을 태그했다. 

이에 황선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손이 떨려요”라고 적었다. 

채널A
황선우 선수 인터뷰

황선우 선수는 지난해 11월 채널A 인터뷰에서 “블랙핑크 제니와 있지 예지를 좋아한다”고 말한 바 있다. 취재진이 “이제 알아볼 수도 있겠다”고 하자 “그럼 정말 좋겠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있지 예지/황선우 인스타그램 스토리

제니에 앞서 예지도 27일 있지 공식 인스타그램에 황선우 선수를 응원하는 글을 남겼다. 예지는 손가락 하트 사진과 함께 “저도 함께 응원할게요! YEJI”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예지의 응원을 본 황선우는 입을 틀어막는 이모티콘을 남기며 감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뉴스1
황선우가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에서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황선우는 이날 결승에서 5위를 차지했다. 기록은 47초82. 2021.7.29

한편 황선우는 지난 28일 열린 남자 100m 자유형 준결승전에서 47초56을 기록, 아시아 신기록을 세웠다. 29일 결승전에서는 47초82를 기록,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