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5일 08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4월 05일 10시 08분 KST

'미우새' 황석정이 전 남자친구가 사귀던 도중 후배와 바람을 피고 결혼까지했던 일화를 고백했다

어느 날 양복을 입고 나타났는데, 그게 자기 결혼식.

배우 황석정이 큰 상처로 남은 첫사랑과의 가슴 아픈 이야기를 방송 최초로 털어놓았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황석정이 등장해 지상렬, 김희철, 배우 정영주 등과 캠핑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황석정은 ”난 말은 잘하는데 연애가 되게 서투르다. 사랑의 기술이 없다”고 털어놨다. 이에 지상렬은 ”사랑에 기술이 필요하냐. 나를 좋아하면 좋아한다고 하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SBS '미운 우리 새끼'

하지만 황석정에게는 사랑 앞에 주저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따로 있었다. 황석정은 ”난 되게 서툴고 어떤 사랑에 올인하고 직진한다. 내가 왜 이런 모습인지 아냐? 난 상처 덩어리다”라며 ”(첫사랑이었던) 그 사람이 나보고 ‘연극과 나(남자친구)’ 둘 중에 양자택일하라고 해서 일을 6개월간 쉰 적이 있다”라고 고백했다. 황석정은 이어서 ”그런다고 해서 그 사람이 나에 대한 사랑이 더 커지거나 믿음이 강해지는 건 아니더라”라며 ”오히려 그 사람이 바람을 피웠다”며 씁쓸해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SBS '미운 우리 새끼'

하지만 정말 가슴 아픈 기억은 그다음부터였다. 남자를 위해 올인한 황석정을 오히려 배신했던 것. 황석정은 ”어느 날 (남자친구가) 양복을 입고 나타난거다. 친구 결혼식 갔다 왔다고 하더라. 그런데 그게 자기 결혼식이었다”라고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황석정은 ”나를 속이고 나와 사귀면서 결혼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아파서 데리고 있으면서 돌봐준 후배가 있었다. 매일 마사지해주며 후배를 도왔다. 그런데 그 후배와도 눈이 맞았다. 사랑에 배신을 당한 것뿐 아니라 인간관계에서도 배신을 당한 것이다. 그것 때문에 6개월간 실어증에 걸렸다”고 털어놨다.

SBS '미운 우리 새끼'
SBS '미운 우리 새끼'

이야기를 들은 지상렬은 역정을 내면서 ”완전 걔(남자친구) 때문에 분위기 다 망쳤다”라고 속상해하며 ”왜 결혼을 하고 꺼먼 양복을 입고 황석정이한테 오냔말이야!”라며 역정을 내 황석정의 마음을 풀어주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SBS '미운 우리 새끼'

사랑했던 모든 인간관계에 상처를 입은 황석정의 아픔은 상상 이상으로 컸다. 그는 ”제정신으로 살지 못했다. 칼을 가슴에 대고 잤다. 잘 때 숨을 못 쉬니까”라고 밝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