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3월 02일 16시 37분 KST

황교안 대표가 처음으로 '신천지의 책임'을 언급했다

'미래통합당과 신천지 연루설'을 차단하기 위해서로 보인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미래통합당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과의 선 긋기에 나섰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천지 측에 엄중히 요청한다. 허위보고나 비협조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신천지에 협조를 촉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신천지에 대한 황 대표의 첫 공개 발언이다. 통합당이 신천지의 책임을 언급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통합당과 신천지 연루설’까지 퍼지자 이런 흐름을 차단하기 위해서로 보인다.

황 대표는 “현재 정부 당국이 가장 필요한 것은 확진자와 접촉자에 대한 정확한 정보제공이다. 누구도 예외 없이 당국에 협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모든 사실관계 빼놓지 않고 제출해야 한다”며 “그러지 않을 경우 당국의 강제 조치는 불가피하다. 국민의 분노와 실망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신천지 연루설’에 “당 차원에서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친여 매체들은 통합당과 신천지를 끊임없이 연결하려 한다. 에스엔에스(SNS)에서는 우리 당과 신천지, 당 대표와 신천지의 연관설이 계속 조작되고 확산하고 있다”며 “근거 없이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보도하는 것에 대해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과 신천지가 명단을 누락해 감염병 확산 방지 노력에 피해를 준 것이 분명하다. 통합당에서도 이 총회장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민사상·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달 24일 코로나19가 신천지 신도들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상황과 관련해 “특정 교단에 관해서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한 후 이날 전까지 신천지에 대해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여당에서는 “황 대표는 대구를 방문하고서도 신천지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이 없었다”(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특정 교단에 책임을 떠넘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박광온 민주당 의원)라며 비판한 바 있다.

이에 통합당은 지난달 28일 “(통합당의 전신 격인) 새누리당의 당명을 본인이 지어줬다는 이 총회장의 거짓 발언은 새누리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이 총회장을 고소하는 등 ‘신천지 연루설’을 차단하려는 움직임을 보여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