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2일 07시 54분 KST

11년차 아이돌 광희가 모두의 눈을 피해 MBC 화장실에서 휴식한다고 밝혔다

많은 직장인들이 자신만의 아지트를 찾는다.

MBC
11년차 아이돌 광희와 1년차 백화점 직원 장환석씨.

접점이라곤 없을 것 같은 데뷔 11년차 아이돌과 1년차 백화점 막내 직원에게도 공통점이 있었다.

지난 11일 MBC 예능 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서는 백화점 지원팀 막내 직원 장환석씨가 출연했다.

이날 장환석씨는 백화점 매장들을 돌며 쉴 새 없이 오후 업무를 하던 중 혼자만의 시간을 가졌다. 장환석씨는 ”잠깐 피난 좀, 저만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건물 밖 자신만의 휴게 공간으로 이동했다.

MBC
업무 중 잠시 쉬는 장환석씨.
MBC
고단해 보이는 장환석씨.

″으아아아”하며 거친 숨을 몰아쉬던 장환석씨의 모습에 패널들은 직장인들에게 꼭 필요한 시간이라며 공감했다.

MBC
아이돌 광희도 어느 직장인과 다름없는 고충을 겪는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광희는 특히 공감하면서 자신만의 아지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광희는 ”저도 MBC 6층 편집실 쪽 화장실에서 쉬고 그랬다. 다른 연예인들 안 오는 곳에서”라고 말했다. 김구라가 ”왜 거기 가 있어?”라며 의아해하자 ”마주치면 인사하고 해야 하니까”라고 설명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