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19일 14시 35분 KST

이정재와 황정민이 '전지적 참견시점'에서 둘째이모 김다비와 만났다

두 사람은 '요즘 사람 따라잡기'에 나섰다.

MBC
배우 황정민, 이정재

배우 황정민, 이정재가 ‘전지적 참견시점‘을 통해 개그우먼 김신영의 라디오 프로그램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 현장을 공개했다.

18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황정민과 이정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황정민과 이정재는 자신들을 둘러싼 ‘전지적 참견 시점’ 카메라들을 보고 ”익숙하신 분들이야 가만히 있지만 우리처럼 안 익숙한 사람은 뭔가 해야되는 줄 안다”, ”말 한 마디 안 하고 가만히 있는 콘셉트가 재밌을까?”라는 등 당황했다.

이날 김신영의 소속사 사장인 개그우먼 송은이가 등장해 두 배우에게 음료를 건네며 ”부캐가 트렌드다”라며 말문을 열자 황정민은 ”부수적인 캐릭터를 말하는 거냐”고 받아쳤다. 그러나 이정재는 ”저는 꽃인줄 알았다”고 엉뚱한 답변을 내놔 폭소를 자아냈다.

황정민은 김신영의 부캐릭터 둘째이모 김다비를 ‘작은이모 김다비‘라고 하는가 하면, 그의 노래 ‘주라주라‘를 ‘간다간다’로 잘못 말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과거 ‘갑자기 분위기 싸해진다‘는 뜻의 신조어 ‘갑분싸‘를 ‘갑자기 분뇨를 싸지른다‘로 해석했던 황정민은 이날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줄임말 ‘다만악’으로 기상천외한 삼행시를 지어보였다. ”다 주라, 만약 안 주면, 악(아)구창을 날리겠다”였다.

반면 앞서 ‘엄격 근엄 진지‘의 줄임말 ‘엄근진‘을 ‘엄마 근처에 오시면 진짜 전화주세요’라고 말했던 이정재는 ”(당시) 왜 그렇게 이야기했냐면 어머니가 갑자기 집에 오시면 얼굴도 안 보시고 반찬만 두고 가셔서 그렇게 말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