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06일 17시 07분 KST

황정민이 '갑분싸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정말 죄송하다."

배우 황정민이 일명 ‘갑분싸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황정민은 지난달 17일 V앱 무비토크 라이브에 출연해 신조어 퀴즈에 도전했다. 이날 그에게 주어진 마지막 문제는 ‘갑분싸(갑자기 분위기 싸해진다)‘였다. 조진웅, 이성민, 주지훈, 윤종빈 감독은 정확하게 뜻을 맞춘 반면에, 황정민은 ‘갑분싸‘가 ‘갑자기 분뇨를 싸지른다’는 뜻의 신조어라고 추측했다. 

Vlive

황정민은 6일 오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갑분싸 사건’ 이후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그는 이날 ”이 자리를 빌려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이제는 어떤 뜻인지 너무 잘 안다”고 말했다. 황정민은 이어 ”아들이 초등학교 6학년생인데 많이 혼났다. ‘내일부터 학교 어떻게 다니냐‘고 하더라”라면서도, 아들이 ‘분뇨’가 무슨 뜻이냐고 물었다며 황당한 듯 웃었다.

황정민은 이날 방송에서도 신조어 뜻 맞추기에 도전했다. 그는 ‘TMI(too much information)‘의 뜻을 아느냐는 질문에 잠시 당황하다가도 ”경상도 사투리로 ‘티미’ 아니냐. 애가 티미하네. 그런 뜻 아니냐”고 답했다. 이번에도 ‘신조어 천재’임을 증명한 그였다. 

한편, 황정민이 출연하는 영화 ‘공작’은 오는 8일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