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15일 11시 12분 KST

황제성이 전교 400등에서 6등으로 오른 비결을 공개했다

황제성은 성균관대 연기예술학과를 졸업했다.

개그맨 황제성이 의외의 면모를 보였다.

황제성은 지난 14일 tvN ‘뇌섹시대 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고등학교 시절 단 1년 만에 전교 3~400등에서 6등까지 치고 올라갔다고 밝혔다. 그는 “2학년 때까지 전교생 600명 중 3~400등을 왔다 갔다 했다. 그러다 고등학교 3학년부터 미친 듯이 파서 성적을 계속 올렸다”라며 수능 수리영역에서도 단 한 문제만 틀렸다고 말했다. 

황제성은 이날 자신만의 공부법을 공개했다. 황제성은 ”어머니가 항상 ‘모르면 꼭 물어보라‘고 하셨다. 그래서 공부 잘하는 친구에게 ‘어떻게 하면 공부를 잘하냐‘고 물었더니 ‘바보처럼, 멍청이처럼 하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친구의 조언에 따라 어디를 가든 책을 놓지 않은 덕에 성적이 수직 상승했다고.

공부하기를 정말 싫어했다는 그는 고등학교 3학년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밝혔다. 그는 “1년 동안 모든 시간을 투자해서 그 이후에는 평생 공부 안 해야지”라는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황제성은 고등학교 3학년 시절 성적 최상위권만 들어갈 수 있다는 장학반에 들어갔고, 결국 성균관대학교에 진학할 수 있었다.

한편, 황제성은 이날 방송에서 박경이 풀지 못한 문제를 맞히는 등 대단한 활약을 펼쳤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