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03일 16시 54분 KST

잼 황현민, 90년대 인기가수 갑질논란→반박→실명공개[종합]

직접 밝혔다.

혼성그룹 잼의 황현민이 수입차 매장에서 난동을 부린 90년대 인기가수로 밝혀졌다. 황현민이 자신의 SNS에 직접 ‘갑질 전직가수’가 자신이라고 밝힌 것.

황현민은 3일 자신의 SNS에 “어제 MBN에서 편파 보도한 랜드로버 갑질 전직가수가 접니다. 우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가 잘못한건 맞지만 억울한 점도 많아 실명공개하고 인터뷰를 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차가 엔진을 바꾸고 같은 증상으로 두 번 더 6개월 동안 총 세 번을 섰는데 한번은 길가 한번은 국도를 달리다가 마지막은 고속도로에서 차가 멈췄습니다. 가까스로 사고를 면하고 갓길에서 한 시간을 더 공포에 떨다가 랜드로버의 특급서비스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욕해서 죄송합니다!”라고 전했다.

Facebook/hyunmin73
MBN

황현민의 갑질 논란은 지난 1일 MBN ‘뉴스8’이 한 영상을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뉴스8’이 공개한 영상에는 A씨가 매장을 돌아다니며 직원들에게 삿대질을 하고 태블릿PC를 바닥에 내동댕이치고 매장 내 입간판을 발로 차서 부서뜨리는 모습이 담겨있다.

보도에 따르면 황현민이 2년 전 구매한 차량에서 2년 동안 세 번의 결함이 발견됐다. 차량에서 결함이 생기자 격분해 매장을 찾아가 항의했다고.

황현민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수입차 매장은 ‘뉴스8’을 통해 결함이 있다며 항의하는 A씨에게 환불해주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환불 약속까지 했지만 A씨가 영업사원에게 황당한 요구를 했다고. A씨가 영업사원에게 “너희들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먹었으니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5근 사서 보내. 1.5cm로 제일 좋은 데로 해서”라고 한 음성이 공개됐다.

Facebook/hyunmin73

영상과 음성, 그리고 수입차 매장의 입장만 보면 황현민이 수입차 매장에 황당한 요구를 하는 등 갑질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황현민은 지난 2일 한 매체를 통해 자신의 행동에 다소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은 인정하지만, 오히려 더 큰 피해를 입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수입차 업체가 자신에게 피해를 줬다면서 왜 자신이 갑질로 비춰질 행동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어떤 피해를 입었는지 실명공개와 함께 밝히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리고 그 다음 날인 오늘(3일) SNS에 자신이 ‘갑질 전직가수’라고 밝히며 ‘뉴스8’ 보도에서 언급됐던 세 번의 결함에 대해 설명했다. 이와 함께 황현민은 차량이 도로에서 갑자기 멈춰 한 시간여 동안 공포에 떨다 렉카에 실려 가는 차를 찍은 동영상을 게재했다.

황현민이 자신의 이름을 직접 밝히며 차량의 문제를 밝히면서 여론이 180도 바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