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30일 19시 03분 KST

“때리고, 휴대전화 부시고…” ‘코빅’ 징맨 출신 트레이너 황철순이 재물손괴‧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남성 2명이 황씨의 동의 없이 사진을 찍었다.

뉴스1, 황철순 인스타그램
재물손괴 및 폭행 혐의로 입건 전 조사를 받고 있는 황철순

tvN 예능 ‘코미디 빅리그’에서 ‘징맨’으로 활약한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이 폭행 등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황씨가 재물손괴 및 폭행 혐의로 입건 전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황씨는 이날 오전 1시40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인도에서 자신을 촬영한 20대 남성 2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황씨는 “나를 찍은 게 맞냐”고 물었고, 두 남성이 “그렇다”고 답하자 바로 폭행을 저질렀다. 황씨는 두 사람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이들 중 한 명의 얼굴을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들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바닥에 던진 혐의도 받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황씨에게 임의동행을 요구했으나, 황씨가 이를 거부해 현재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황씨는 앞서 2015년에도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시비가 붙은 30대 남성을 폭행해 이듬해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2016년에는 만취 사태로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