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9일 15시 53분 KST

“맛없는데 맛있는 척한 적 있냐" 질문에 '식객' 허영만이 맛없다고 직접적으로 얘기하진 않는다며 디테일한 반응을 전했다

“맛있는 척한 적은 없다”

TV조선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

‘식객’ 허영만 화백이 맛집 방송을 하면서 맛있는 척한 적은 없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11월 29일 방송된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만화가 허영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페셜 DJ로는 김민경이 함께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맛없는데 맛있는 척하신 적이 있냐”라고 질문을 보냈다. 먹방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김민경은 “맛없으면 힘들다. 표정에서 티가 나기도 한다. 저희(뚱4)를 오래 봐오신 분들은 입맛에 안 맞는다는 걸 아신다”고 털어놨다.

SBS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맛집 기행 프로그램에 진행을 맡은 허영만 역시 “맛있는 척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렇다고 맛없다고 솔직하게 얘기하진 않는다. 그 음식을 내놓은 분이 부엌에서 칼 들고 있지 않냐”라고 농담을 던졌다.

허영만은 “시청자분들이 스스로 판단하신다. 내가 ‘괜찮네’라고 하면 맛없는 거고 ‘괜찮다‘하면 반쯤 (맛있는 것), ‘우와 뭐 이런 게 다 있냐’ 라는 표현으로 구분하신다”라고 자신의 숨길 수 없는 반응을 전했다. 

한편 허영만 화백은 다양한 음식과 식재료를 주제로 한 만화 ‘식객‘을 연재했다. 만화가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그는 음식 전문가로도 이름을 알렸다. 2019년 5월부터 TV조선에서 전국 백반집을 소개하는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