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24일 00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24일 01시 25분 KST

“장염 때문에 살이 빠진 적이 있는데…” 허성태가 ‘오징어 게임’에서 뜻밖의 명장면을 꼽았다

이것이 바로 성태의 리즈 시절...?!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허성태.

배우 허성태가 ‘오징어 게임’에서 뜻밖의 명장면을 꼽았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에서 월드 와이드 빌런 덕수 역으로 활약한 허성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오징어 게임’ 열풍이 한 달이 지난 지금도 인기가 식지 않고 있다. 몇 번 봤나?”라는 질문을 건넸고, 허성태는 “20번 정도 봤다. 혼자서 7~8번 보고 가족들과도 봤다”라고 답했다.

이어 허성태는 ‘오징어 게임’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장면을 묻는 질문에는 “몸무게 증량 후 1년 동안 촬영했다. 장염 때문에 살이 빠진 적이 있는데, 그때 잘생겼다”라고 엉뚱한 답을 말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허성태가 꼽은 명장면(?)은 덕수 패거리와 미녀(김주령)가 함께 있는 장면이었다. 그는 “저 때는 정말 잘생겼다”라고 말하며 수줍게 웃었고, 이영자는 “연기 장면을 이야기할 줄 알았는데 남다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허성태는 ‘오징어 게임’이 공개된 이후 SNS 팔로워 수가 1만명에서 200만명 가량 급증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해외 팬들이 많다”면서 “댓글에서는 영어, 러시아어, 한국어 정도만 안다”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