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3월 26일 12시 00분 KST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가 서울시장 TV 토론회의 문제점을 하나하나 지적했다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허경영 후보는 3등을 차지했다.

뉴스1
서울시장 선거에 뛰어든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서울시장 선거에 뛰어든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는 26일, 자신이 지지율 3위라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함께 TV토론에 초청하라고 요구했다.

허 후보는 ”내가 여론조사 3등이다”며 “TV 초청토론회에 왜 허경영을 제외합니까”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인지도가 낮은 나머지 후보는 모두가 일하고 있는 낮시간대에 토론회를 진행하는것 또한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허경영을 초청하라고 외쳤다.

허 후보는 지난 2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서울 거주 성인 8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리얼미터,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1.2%로 오세훈(55.0%), 박영선(36.5%)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선관위 기준에 따라 토론회 초청 자격 부여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TV초청 토론은 30일 밤 10시 진행되며 KBS와 MBC 생중계한다. 초청 범위에서 제외된 나머지 후보들의 TV토론은 역시 KBS와 MBC가 중계하는 가운데 29일 오후 2시30분에 시작된다.

선거관리위원회 주최 토론 초청 대상자는 △ 5석 이상의 소속의원을 가진 정당의 추천 후보자 △ 직전 선거에서 3% 이상의 득표를 득표한 정당 추천 후보자 △ 최근 4년 이내에 해당 선거구에서 실시한 선거에서 10% 이상 득표한 후보자 △ 언론기관이 실시해 공표한 여론조사결과 평균 지지율 5% 이상인 후보자 중 하나 이상의 조건을 충족한 후보들이다.

기본소득당도 똑같이 선거공탁금 5000만원을 냈음에도 후보들간 TV토론에 차별을 두는 것은 부당하다며 이의를 제기한 바 있다 .

박태훈 선임기자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