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1월 24일 16시 47분 KST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 측이 '허경영 전화'를 중단한다

전화 대신 틱톡.

뉴스1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 측이 지난해 11월부터 무작위로 돌렸던 ‘투표 독려 전화’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24일 허 후보 측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일부 유권자들이 투표 독려 전화에 불편함을 느끼는 것 같아 여론을 고려해 더 이상 전화를 돌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허 후보 측이 ‘투표 독려 전화‘를 돌린 이유는 다름 아닌 ‘여론조사’ 때문이었다. 허 후보 측 관계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처럼 거대 양당에 관한 보도는 자주 나오는 데 (허 후보는) 그렇지 않았다”며 ”심지어 여론조사에서도 제외하니 유권자들에게 허 후보를 알릴 기회가 부족해 어쩔 수 없이 전화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대 10억원 쏟아부은 ‘허경영 전화’ 

허 후보 측은 지난해 11월부터 불특정 다수의 국민에게 사전 녹음한 투표 독려 전화를 돌렸다. 약 10초 분량의 전화를 받으면 허경영 후보가 ”안녕하십니까. 허경영 대통령 후보입니다. 코로나로 얼마나 힘드십니까.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꾸기 위한 첫걸음은 용기 있는 투표입니다. 허경영 대통령 후보였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내용을 전한다.

해당 ‘ARS 전화’와 관련해 허 후보 측 관계자는 ”아직까지 전화를 돌린 전체 통계는 내지 않았지만 1인당 3통 정도의 전화를 받은 것으로 예상된다”며 ”총 5억에서 10억 정도 개인 돈이 들어갔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원한 대학교의 ‘추가합격’ 발표를 기다리고 있던 수험생들, 응급 환자의 수술을 하기 위해 대기 중이던 의사, 투표권이 없는 초등학생들까지 전화를 받아 ‘민폐’가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기도 했다.

 

전화 대신 SNS 집중

한편 허 후보 측은 향후 당분간 페이스북, 틱톡, 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이용한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관계자는 ”틱톡의 경우 영상을 올리자마자 큰 화제를 모으고 있고, 유튜브 채널 ‘허경영TV’의 경우 구독자 17만 명을 달성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서영 기자 sy15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