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30일 23시 52분 KST

허경환이 지난해 닭 사업을 통해 350억 매출을 올렸으며, 올해는 2배 규모인 700억이 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특히 어머니에게 연락이 많이 온다고.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겸 CEO 허경환

개그맨 겸 CEO로 활동 중인 허경환이 올해 사업으로 700억 정도의 매출을 올릴 것 같다고 전망했다.

3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이진호가 새로운 멤버로 합류한 가운데, 김용명, 김두영, 이은형, 허경환, 박영진, 강재준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자신을 CEO라고 소개한 허경환은 “자그마한 닭 사업을 하고 있다”라며 “지난해에는 350억 정도 매출을 올렸고, 올해는 2배 정도 될 것 같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멤버들은 “(어마어마한 수익이 매스컴을 탄 뒤) 지인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냐?”라고 물었고, 허경환은 “사업을 할 때보다 예전에 개그맨으로 활동할 때 주위 사람들을 더 많이 도와줬다”라며 박영진을 콕 찍었다.

이어 그는 “박영진이 전화를 해서 이사를 가야 하는데 돈이 부족하다고 2천만 원만 빌려달라고 했다”라며 “짐이랑 같이 나온 상황이라 돈을 안 빌려 줄 수가 없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를 들은 박영진은 “그러고 4부 이자를 받았다”라고 폭로했다.

특히 허경환은 자신에게 연락을 가장 많이 한 사람으로 어머니를 꼽았다. 그는 “어머니가 ‘미친 듯이 쓰고 싶다, 돈 좀 부쳐라’고 문자를 하신다”라며 “진짜 그렇게 보내신다. 나중에 모아뒀다가 장가갈 때 주려나 생각했는데, 용돈을 보내드려도 계속 달라고 하신다. 진짜 쓰신다는 걸 알게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