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2월 05일 12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05일 12시 23분 KST

미국 하원이 역사적인 대마초 합법화 법안을 통과시켰다

상원에서 통과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마리화나에 대한 여론이 변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Portland Press Herald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2020년 10월9일 - 메인주에서 오락용 마리화나가 합법화 된 첫날, 마리화나 판매점의 모습. 

미국 연방하원이 4일(현지시각) 마리화나(대마초) 비범죄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의회가 마리화나에 대한 연방정부 차원의 금지를 종식시키는 법안을 통과시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이 과반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하원은 찬성 228표 대 반대 164표로 ‘마리화나 기회재투자 및 기록말소(MORE)법’을 통과시켰다. 마리화나를 비범죄화 하고 관련 범죄 기록을 삭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공화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상원에서 부결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날 법안 통과는 대체로 상징적인 움직임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럼에도 이 표결은 한 때 환각물질로 취급됐던 마리화나에 대한 여론이 변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마리화나는 미국 15개주에서 합법화 됐고, 여론조사를 보면 대다수의 미국인들은 마리화나 비범죄화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나머지 미국인들(의 여론)을 따라갈 필요가 있다.” 법안을 공동으로 발의한 얼 블루머나워 하원의원(민주당, 오리건)이 밝혔다.

ASSOCIATED PRESS
하원은 찬성 228표 대 반대 164표로 마리화나 비범죄화법을 통과시켰다. 민주당에서는 반대표 6표가, 공화당에서는 찬성표 5표가 나왔다. 

 

공화당에서는  유일하게 공동발의자에 이름을 올린 맷 개츠 하원의원(공화당, 플로리다)은 이른바 ‘마약과의 전쟁’을 이제는 끝낼 때가 됐다고 말했다.

″마약과의 전쟁이 성공했는지 평가를 해본다면, 마약이 이겼다.” 그가 말했다. ”미국인들은 투옥, 연구 제한, 선택 규제, 그리고 특히 의료목적의 사용 제한이라는 정책들을 지지하지 않기 때문이다.”

″연방정부는 몇 세대에 걸쳐 마리화나에 대해 이 나라 국민들에게 거짓말을 해왔다.”

 

이 법안에는 마리화나 관련 범죄 기록을 삭제하는 내용 뿐만 아니라 마리화나 범죄 전과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연방정부 지원금 수급 대상에서 배제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5%의 마리화나 소비세를 부과해 ”‘마약과의 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위한 직업교육 기금을 조성하는 방안도 담겼다. 하원이 지적한 것처럼 이들 중 대부분은 흑인과 아시아인 등 소수인종이다.

″마리화나 금지법의 계속된 집행은 연간 60만건 넘는 체포로 이어졌고, 인구상으로는 (마리화나) 사용 비율이 비슷함에도 마리화나 소지 혐의로 체포될 확률이 백인보다 네 배 가까이 높은 유색인종에게 불균형적인 영향을 끼쳤다.” 하원이 밝혔다.

″마리화나 소지 경범죄가 경찰 폭력으로 번지는 일이 너무 자주 발생했다. 많은 사람들에게 마리화나 금지법에 대한 선택적인 집행은 삶과 죽음을 가르는 문제가 되고 말았다.”

블루머나워 의원은 의회가 오랫동안 이 문제에 대한 조치를 취하지 않음으로써 “3 세대에 걸친 흑인 및 황인 청년들을 지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마리화나 금지법과 차별적인 법 집행으로 소수인종의 ”삶이 무너지거나 목숨을 잃는” 경우가 빈번한 상황에서 이 법안이 ”그 재앙을 종식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HighGradeRoots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미치 매코넬 상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공화당 지도부는 이 법안을 일축한 바 있다. 민주당이 현재 진행중인 코로나19 지원법안 협상에서 주의를 돌리기 위해 이 ‘하찮은’ 법안에 매진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이 법안이 단순히 마리화나 비범죄화를 넘어서는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가혹한 마리화나 (금지)법은 인종 간 불평등의 한 원인이 됐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밝혔다.

″하원이 방금 마리화나에 대한 연방 차원의 금지를 마침내 종식시키고, 형사사법개혁을 진전시키고, 동등한 경제적 기회 조성에 기여할 역사적인 발걸음을 내디뎠다.” 

 

* 허프포스트US의 House Passes Historic Marijuana Decriminalization Bill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