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6일 14시 16분 KST

'젊은의사' 비상대책위원회가 '보건복지부-대한의사협회 합의문'을 수용할 전망이다

집단 휴진 중인 전공의들은 이르면 7일 오전7시 현장에 복귀할 전망이다.

뉴스1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서울특별시의사회에서 열린 젊은의사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비대위원장을 맡은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9.1

젊은 의사들이 사실상 집단 휴진을 잠정적으로 유보하는 방향으로 입장을 선회하면서 오는 7일 오전부터 진료 현장 복귀가 예상된다.

정확한 시점에 대한 결정은 6일 중 정부의 합의문 이행 여부 감시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함께 결정될 예정이다. 전공의 등 대표자들은 이날 구체적인 업무복귀 조건을 내부 논의한다.

6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공의, 전임의, 의대생들이 구성한 젊은의사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날 밤까지 마라톤회의를 통해 대한의사협회와 여당의 합의문과 관련한 입장을 논의했다.

 

파업 강행 → 잠정 유보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이 회의에서 ‘정부와 의사협회가 합의한 내용에 따라 단체행동을 잠정적 유보하지만, 비상사태를 유지해 추후 정부 합의사항 이행에 대한 감시를 위한 단체행동 부분은 모든 가능성을 열고 논의하자’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파업 강행에서 잠정 유보로 입장을 바꾼 것이다. 이에 파업 강행 의사를 표한 대의원들은 비대위원장 불신임안을 표결에 부쳤다. 그 결과, 참석 대의원 197명 중 찬성 71표, 반대 126표로 불신임안은 부결됐다.

과반 이상의 대의원들이 비대위원장을 신임하면서 사실상 잠정적 파업 유보에 힘이 실린 셈이다. 비대위는 정부 합의문 이행을 감시하는 추가적인 단체행동 방안과 업무 복귀 시점, 의대생들의 의사국시 실기시험 진행 등을 놓고 추가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9월7일 오전 7시 전공의 복귀할 듯

현재로써 유력한 업무 복귀 예상시점은 현재 오는 7일 오전 7시다. 그러나 의대생들의 의사국시 실기시험 재신청 마감시한이 6일 밤 12시까지인 만큼, 업무 복귀 시점을 1~2일 정도 늦춰 정부에 추가 연장을 요구할 수도 있다.

파업 유보 발표 이후 마감시한 내 실기시험 재신청이 어려운 의대생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단체행동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대위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한편, 의사국시 실기시험 보호대책 요구 등을 포함한 파업 유보 등 최종 의결은 이날 낮 12시부터 진행하는 비대위 대의원 총회를 통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