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4월 30일 17시 52분 KST

코로나19 확산세 잡힌 홍콩에서 대규모 민주화 시위가 다시 불붙는다

노동절을 시작으로 대규모 집회가 줄줄이 예고됐다.

ASSOCIATED PRESS
1월 5일 홍콩에서 열린 민주화 시위 당시 사진 

홍콩 내 코로나19 발병 상황이 진정 국면에 접어들면서 현지 반정부 시위대가 다시 시위에 시동을 걸 전망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홍콩의 헌법격인 기본법 22조의 ‘내정 불간섭’ 조항이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과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사무소(중련판)에 적용되지 않는다는 테레사 청 홍콩 율정사장(법무장관 격)의 최근 발언이 시위대의 분노에 불을 지폈다고 전했다.

반정부 성향 노동단체 홍콩직공회총연맹(CTU)은 경찰의 불허에도 불구하고 일단 내달 1일 노동절 행진에 나선다. 이들은 홍콩 자치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기 위해 4인 1조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한 채 마스크를 쓰고 집회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홍콩 정부는 내달 7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4인을 초과하는 규모의 공개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Anthony Kwan via Getty Images
4월 28일 홍콩 민주화 시위 당시 사진 

이후에도 대규모 시위가 줄줄이 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지련회)가 6월4일 빅토리아 공원에서 주최하는 톈안먼(天安門) 시위 기념집회와 민간인권전선이 주도하는 7월1일 주권반환일 집회가 대표적이다.

리축얀(李卓人) 지련회 대표는 ”여러 지역에서 소규모 집회를 여는 등의 대안을 짜고 있다. 촛불을 든 홍콩 사람들의 모습이 사라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홍콩 경찰 관계자는 공중보건을 이유로 반정부 시위를 차단할 수 있는 법적 수단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경찰은 페이스북 계정에 ”코로나19 발병을 막기 위해 법을 엄격히 집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30일 0시 기준 홍콩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사망자 4명을 포함해 1037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