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01일 14시 30분 KST

홍준표의 부산 선거 지원 유세에는 가장 중요한 한 가지가 없었다

홍 대표에 대한 유권자들 거부감 때문이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가 3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좌동시장 앞 유세를 마친 뒤 시장으로 향하고 있다. 서병수 한국당 부산시장 후보는 이날 홍 대표 지원유세와 정반대 동선으로 움직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1일 지방선거 지원 유세차 부산을 찾았으나, 정작 당 시장 후보는 홍 대표와 정반대 동선으로 움직이며 거리를 두는 모양이 연출됐다. 홍 대표가 ‘후보는 다른 데 간 모양이죠‘라며 머쓱해하는 광경도 포착됐다. 한국당 후보들의 ‘홍준표 패싱’이 현실로 드러난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부산일보에 따르면, 홍 대표는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부산을 찾아 지원 유세를 펼쳤다. 중구 보수동 책방골목 앞을 시작으로 해운대 윗반송 큰시장, 좌동시장 등을 돌며 밤늦게까지 지원을 호소했다.

그러나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는 이날 홍 대표의 부산 동선과 정반대로 움직였다. 통상 당 대표가 지역을 방문하면 해당 광역단체장 후보가 함께 유세에 나서는 관행을 깨뜨린 것이다. 홍 대표가 동부산 쪽 유세에 나선 반면, 서 후보는 사상구 부산벤처타운 방문, 사상교차로 첫 유세 등 서부산 공략에 집중했다.

이 때문에 이날 홍 대표가 중구 책방골목에서 최진봉 중구청장 후보의 유세차에 올라타 마이크를 잡았을 때, 횡단보도 건너편에 서 시장 유세차가 서 있었지만 후보는 보이지 않았다. 그러자 홍 대표는 ”서병수 시장은 다른 데 간 모양이죠?”라며 좌우를 두리번거리며 물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에 ”서 후보는 사상에 있다”는 당직자의 대답이 돌아왔다.

서 후보가 홍 대표 지원 유세에 동참하지 않은 것은 의도적 선택이었다. 부산일보는 유권자들이 홍 대표의 막말과 거친 이미지 때문에 거부감을 가졌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서 후보 캠프에서는 이날 선거운동 일정을 짜면서 홍 대표와 함께해야 한다는 주장과 따로 움직여야 한다는 주장이 맞서면서 늦게까지 내부 진통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30일에도 홍 대표가 주재한 충남 선대위 회의에 이인제 충남지사 후보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애초 이 후보는 참석자 명단에 포함돼 있었으나 다른 일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