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31일 11시 43분 KST

자유한국당 지방선거 후보들이 '홍준표 패싱’ 나선 이유

"참을 수 없는 입의 가벼움"

뉴스1

6·13 지방선거를 2주 가량 앞두고 자유한국당 안에서 홍준표 대표의 ‘2선 후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당내 중진과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가 공개적으로 “백의종군”을 요구하는가 하면, 일부 지역에선 아예 ‘홍 대표 기피현상’까지 보이고 있다.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는 지난 2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를 포함해 지방선거에서 홍의를 입고 악전고투하는 대부분의 우리 당 후보들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홍 대표가) 백의를 입고 헌신해 주실 것을 고대한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정우택 의원의 진정어린 충정을 개소리로 치부하는 대표의 참을 수 없는 입의 가벼움을 그냥 지나칠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정우택 전 원내대표는 “외교안보적 급변상황이 전개되고 있음에도 당 지도부가 설득력 있는 논리와 대안제시 없이 무조건 반대하는 식으로 비쳐짐으로써 국민의 염원에 부응한 당의 미래지향적 좌표설정에 실패했다”며 홍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홍 대표는 “분란을 일으켜 지방선거를 망치게 하고 그 책임을 물어 나를 물러나게 하려는 심보”라며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맞받았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불만이 확산되고 있다. 수도권의 한 중진의원은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을 만나면 ‘홍 대표 때문에 지지율이 5∼10% 떨어진다’는 얘기가 곧잘 나온다. 선거를 앞두고 내분으로 비춰질 수 있어 말을 아끼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영남권의 한 의원도 “대구나 경북 등을 가보면 ‘홍 대표 제발 내려오지 말라’라는 얘기도 나온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가 보름 남짓 남은 시점에 지도부 사퇴를 주장하는 이유는 차기 당권 선점을 위한 명분 쌓기”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안에서는 이미 ‘지방선거 이후’를 대비하는 분위기다.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의제가 지방선거를 압도하면서 선거 추세가 반전되지 못하자 지도부 개편 논의가 흘러나오고 있다. 차기 당권주자로 정우택 의원을 포함해 김무성·나경원·이주영 의원 등의 이름이 오르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