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03일 14시 12분 KST

자유한국당 4선 의원이 홍준표 사퇴를 공개 요구했다(영상)

"당 대표가 지원유세를 올까봐 걱정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4선 중진인 강길부 의원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하며,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탈당을 포함해 중대 결심을 하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자유한국당 상황을 보면 ‘과연 이것이 공당인가’라는 의문이 든다”며 “혁신, 인적쇄신, 정책혁신은 온데 간데 없고 당 대표의 품격없는 말에 공당이 널뛰듯 요동치는 ‘괴벨스 정당’으로 전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경남 울산 울주군을 지역구로 두고 있다.

강 의원은 “당 대표가 지방선거 지원유세를 올까봐 걱정하는 상황마저 벌어지고 있다”며, 특히 “남북정상회담 과정에서 당 대표가 보여준 언행은 실망을 넘어서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전쟁과 핵무기의 위협에서 한반도의 운명을 바꿔놓을 역사적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국민적 기대와 열망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높다”며 “잘한 일은 잘했다고 하고 못한 일은 못했다고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당 운영과 선거대책은 선대위를 꾸려 맡기면 된다”면서, 홍 대표의 사퇴가 “대한민국 보수 진영의 명예를 회복할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주까지 사퇴를 안하면 중대 결심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중대 결심’에 대해 “탈당을 포함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나오는 ‘탈당 후 더불어민주당 입당’ 가능성에 대해선 “민주당과 접촉한 적 없다. 탈당하면 당분간 무소속으로 있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다른 의원들과 홍 대표 거취 문제를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도 “이런 비슷한 얘기는 그간 중진 의원들 사이에서도 여러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6·13 지방선거 울주군수 공천과 관련해 최근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 의원은 그러나 “울주군수 경선은 제가 수용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