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26일 11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6일 11시 44분 KST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68%에 대한 홍준표 대표의 진단

"40%가 넘지 않는 것으로 나는 판단하는데."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 대해 ‘맞지도 않는 터무니없는 여론조사’라며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밴드왜건효과를 노리고 여론조작이나 일삼는 여론조사는 나치 괴벨스 정권에서나 하는 혹세무민 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때 한국 갤럽은 자유한국당 후보의 지지율을 여론 조사에서 11%로 발표한 것으로 기억한다”라며 ”하지만 투표 결과는 24.1%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엉터리 여론조사를 하게 되면 선진국에서는 바로 문을 닫는데, 한국갤럽은 그에 대한 아무런 사과나 해명도 없이 여론조사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 대해서도 ”지금도 (지난 대선과) 똑같은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한국당의 지지율은 몇 달 동안 10% 초반인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48%라고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도 대선 지지도인 40%가 넘지 않는 것으로 나는 판단하는데 한국갤럽은 68%로 발표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갤럽이) 국민들이 믿지 않는데 계속 그런 체감 지수와는 전혀 딴 판인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며 ”왜 그런 조사가 계속되고 있는지 짐작은 가지만 이런 류의 행태는 이제 더 이상 좌시할 수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요즘 같은 탁 트인 세상에서 민심과 다른 민심 조작은 천벌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갤럽은 지난 23일 2월4주차 여론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에 대해 ‘잘하고 있다’가 68%라고 발표했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 48%, 한국당 11%, 바른미래당 8%, 정의당 6%, 민주평화당 1%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