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07일 10시 34분 KST

홍진영 언니 홍선영이 장문의 악성 메시지를 공개하며 "그만 미워하라"라고 대응했다

홍선영은 지속적으로 악플 고충을 토로해 왔다.

홍선영 인스타그램
가수 홍진영 언니 홍선영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악의적 메시지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홍선영은 6일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악의적 메시지를 공개하며 ”오랜만에 조금 상처 받았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메시지에는 ”홍선영씨 제발 이 글 읽어달라”면서 ”제발 방송 안 나오면 안 돼나. 보기 싫어도 방송에 나오고 인터넷 기사에 나와서 그런다”는 내용이 담겼다.

전에도 홍선영에게 이 같은 악의적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이는 이 네티즌은 ”솔직히 동생이 홍진영인 것 외에 잘난 게 뭐가 있나. 도대체 왜 공인이라고 당당히 올리는지 모르겠다. 우리 엄마 걸고 살 빼도 그냥 그쪽은 못생긴 차원을 넘었다”,  ”그쪽처럼 외내적으로 무능력한 사람이 티비에 나오면 정말 능력있는데 못나오는 사람들, 사람 잘못만나서 못나오는 사람들, 핏줄이 유명한 연예인이 아니라서 못나오는 사람들 진짜 많다. 당신은 그냥 밖에 나오면 안되는거 알지 않나. 영향력 없고 비호감을 넘었다. 너무 싫다”는 등의 공격을 이어갔다.

이에 홍선영은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 화는 별 도움이 안 된다”며 ”절 티비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프다. 근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다”고 지적했다.

또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였을 것”이라며 ”저 그만 미워해라. 제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좀 그렇다. 날 미워하신 님, 지나가다 혹시나 마주치시면 닭가슴살 사 달라. 건강하시라.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 급우울해진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동생 홍진영과 함께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며 일상을 공개하고 있는 홍선영은 악플 고충을 지속적으로 토로해왔다.

지난해 1월에는 “너는 그만 먹어야 돼. 너희 엄마랑 동생이 불쌍하다”는 악플을 받고 ”“나에 대해선 뭐라고 해도 좋지만 가족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