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30일 10시 30분 KST

홍석천이 신종 코로나 여파로 이태원 마지막 가게까지 접었다

30일자로 폐업했다.

뉴스1
방송인 홍석천

서울 이태원 요식업계를 대표하던 방송인 홍석천이 코로나19 여파로 이태원을 떠난다.

홍석천은 29일 인스타그램에 ”이태원에서만 18년을 식당 하면서 보냈다. 나의 30대, 40대 시간을 오로지 이곳에서만 보냈는데 이젠 좀 쉴 때가 된 것 같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2000년 커밍아웃하고 방송에서 쫒겨났을 때, 날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받아준 이태원이었다”라며 ”조그만 루프탑 식당부터 시작해서 많을 때는 7개까지도 운영해왔는데, 이제 내일 일요일이면 이태원에 남아있는 제 마지막 가게 마이첼시가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이어 ”금융위기, 메르스 등 위기란 위기를 다 이겨 냈는데 코로나19 앞에서는 저 역시 버티기가 힘들다”라며 ”내 청춘의 꿈, 사람, 사랑 모든 게 담겨있는 이태원, 20대 어린 나이 이태원 뒷골목에 홍콩의 란콰이펑이나 뉴욕의 소호 같은 거리를 만들고 싶다는 막연한 꿈이 세월이 지나 만들어졌다 싶었는데 너무 아쉽고 속상하고 화도 나도, 그러다가도 시원섭섭하다. 문제는 언제, 어디든 있는 것이다. 코로나19가 아니더라도”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제 작은 외침이 너무 힘이 없나 보다. 건물주들, 관에서 일하는 분들, 여러가지로 박자가 안 맞았다. 각자 사정들이 다 있지 않겠나. 저는 이제 좀 쉬겠다. 휴식이 새로운 에너지를 만들어 줬을 때 다시 돌아오겠다. 무엇보다도 함께했던 이태원 상인분들, 또 십수 년 이태원과 제 가게를 찾아와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미안하다”며 ”식당 사장 참 힘든 자리다. 코너에 몰리면 방법이 없다. 지금이라도 더 늦기 전에 결정한 게 다행인 듯하다”고 털어놨다.

홍석천은 ”언제일지는 모르지만 이태원에 곧 다시 돌아오겠다. 제가 이태원을 너무너무 사랑한다. 이태원 내 사랑, 잠시 안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석천은 이태원 일대의 젠트리피케이션부터 코로나19 사태로 이어지는 사회적 분위기 속 가게 운영의 어려움을 고백하며 가게를 하나하나 정리해 왔다. 27일에는 ”내 청춘의 기억이 모두 담겨있는 #이태원 내가게 #마이첼시 #이태원지킴이의 무게가 참 무겁다 #코로나19 랑 싸워야되는데 참 힘이 달린다”라며 ”대한민국 자영업자들 힘빠질텐데 어떻게 기운을 내야될까 내 힘이 참 부족하다는걸 새삼 느끼게되는 저녁이다 포기 란 단어가 나한테 어울리지않는다고 생각했는데 좀 쉬고싶어지는게 사실”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