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12일 13시 41분 KST

홍석천이 이태원 클럽 방문한 성소수자들 향해 "지금은 용기를 내야 할 때"라며 한 말

홍석천은 ”그동안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하길 간곡히 권한다”고 밝혔다.

뉴스1
홍석천

최근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방송인 홍석천이 이들을 향해 ‘자진해서 검사를 받아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해당 클럽은 성소수자들이 주로 방문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홍석천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은 용기를 내야 할 때다. 성 소수자는 기본적으로 자신의 정체성이 가족에게, 지인에게, 사회에 알려지는 게 두려운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 용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오랫동안 이태원에서 자리를 잡고 있는 사람으로서 이번 일이 참 안타깝고 걱정스러운데, 무엇보다 아직도 검진을 받지 않고 연락이 안 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 가장 우려된다”고 했다. 

홍석천은 이어 ”물론 ‘아웃팅’에 대한 걱정이 크다는 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지금은 그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그리고 사회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라며 ”다행히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석천은 ”그동안의 힘과 노력이 헛되지 않게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하길 간곡히 권한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