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01일 11시 45분 KST

홍상수 감독이 '도망친 여자'로 베를린국제영화제 감독상을 받았다

홍상수 감독이 김민희와 함께 찍은 7번째 작품이다.

홍상수 감독이 영화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TOBIAS SCHWARZ via Getty Images
홍상수 감독

홍상수 감독은 29일(현지시각)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감독상)을 받았다. 홍 감독은 ‘도망친 여자‘를 포함해 총 네 작품을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선보인 바 있으나 감독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세 번째 베를린영화제 진출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주연 김민희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긴 바 있다.

한국 영화감독이 이 상을 받은 건 김기덕 감독이 ‘사마리아’로 제5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뒤 역대 두 번째다. 

시상식에는 홍상수 감독 외에도 배우 김민희와 서영화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홍 감독은 수상 직후 무대에 올라 영화에 출연한 두 배우에게 감사 인사를 건네며 이들을 일으켜 세우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picture alliance via Getty Images
홍상수 감독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서영화, 김민희, 홍상수 

‘도망친 여자’는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세 명의 친구를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홍 감독과 김민희가 함께 작업한 7번째 작품이다. 영화는 올봄 국내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