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19일 11시 37분 KST

[동아시안컵] ‘홍콩·중국’ 경기서 중국 국가 흘러나오자 홍콩 응원단이 보인 반응

경호 인력이 대폭 늘어났다.

18일 오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는 이른바 ‘이 시국 매치‘로 불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하 동아시안컵) ‘한국·일본‘, ‘홍콩·중국’ 경기가 진행됐다.

경기는 개최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수개월째 외교적 갈등이 지속되며 응원단 사이 물리적 충돌이 예상된 홍콩과 중국의 경기 직후 한국과 일본의 라이벌전이 연이어 열리면서다.

대한축구협회는 홍콩과 중국의 경기에 앞서 경호 인력을 대폭 늘렸다. 경찰기동대는 기존 80명에서 240명으로 늘어났고, 사설 경호원은 640명이 배치됐다. 보안 검색도 평소보다 철저하게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경찰

경기 당일 킥오프 전에는 홍콩 축구 팬들의 단체 행동이 있었다. 홍콩 응원단 200여명은 은 중국 국가가 흘러나오자 그라운드를 등진 채 양손으로 엑스자를 그려 보이는가 하면,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리기도 했다. 또 일부 팬들은 ”우리는 홍콩이다”(We are Hong Kong)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뉴스1
홍콩 응원단
뉴스1
홍콩 응원단
뉴스1
홍콩 응원단

이날 경기장에는 정치적 표현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공지가 붙었으나 홍콩 응원단의 항의 표시는 저지되지 못했다. 

홍콩과 중국의 경기는 결국 2-0 중국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중국은 1승2패(승점1승 2패(승점 3)로 남자부 3위에 올랐으며, 홍콩(무득점 3연패, 승점 0)은 4위에 그치며 대회를 마쳤다. 

우승 트로피는 3전 전승(승점 9)을 기록한 한국에 돌아갔다. 한국은 홍콩과 중국의 경기 직후 진행된 최종 3차전에서 일본을 1-0으로 꺾고 승리를 거뒀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