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4일 11시 04분 KST

홍정욱은 딸의 마약사건 이후 '노력하는 한 해'를 보냈다고 했다

집 리모델링, 시가 피우기, 자전거, 명상 등등...

뉴스1
홍정욱 전 국회의원

홍정욱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딸의 마약 사건을 언급했다.

홍 전 의원은 23일 공식 홈페이지에 ’2019년 가을, 큰딸이 마약을 들고 입국하다가 적발됐다’로 시작하는 에세이를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같은 시기, 중병을 앓고 계셨던 아버지와 어머니의 병세가 급격히 악화되었다”며 “아내와 둘째 딸과 막내 아들은 모두 미국에 있었고, 큰딸은 검찰 조사 후 누나 집에 머물고 있었다. 나는 홀로 집에서 두문불출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자발적 ‘가택연금’이 장기화됐다고 말한 홍 전 의원은 “내 목표는 하루하루를 잘 넘기는 것이었다. 하루도 빠짐없이 공사장을 맴돌았다. 많은 공사를 겪어 봤지만 이렇게 전 과정을 직접 지켜본 것은 처음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사가 끝난 뒤에는 정원에서 책과 차와 시가를 벗 삼아 하루를 보냈다. 북한산에서 20년 가까이 살았지만 계절이 바뀌며 마른 가지에 싹이 돋고, 잎이 자라 꽃이 피는 모습을 지켜본 건 처음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자전거와 명상으로 소일했다며 ”내리막길에서 자전거 페달을 밟으면 더 힘들다고 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고 스스로 위로하며 세월에 맡기라고도 한다. 그러나 삶의 위대함은 한 번도 넘어지지 않음에 있지 않고 넘어질 때마다 다시 일어섬에 있다”라고 강조했다.

홍 전 의원은 고서 ‘중용‘의 ‘남이 한 번 만에 한다면 나는 백 번, 남이 열 번 만에 한다면 나는 천 번이라도 해서 할 수 있게 한다’는 부분을 인용하며 ”나는 강인하지도, 지혜롭지도 않았다. 그러나 강함보다 약함을 고민하는 자에게, 지식보다 무식을 염려하는 자에게 성장이 있다고 믿었다”며 ”나는 그렇게 노력하며 한 해를 보냈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홍 전 의원의 딸은 지난해 12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같은 해 9월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며 액상 대마 카트리지 6개와 LSD 등을 밀반입하고 2018년부터 귀국 직전까지 미국 등지에서 마약 투약 및 흡연한 혐의로 기소됐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