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3일 10시 21분 KST

홍진경이 본인의 가사도우미에게 엄청난 금액을 후원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공부왕찐천재)

유독 주변에 힘든 사람이 많았다는 홍진경.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홍진경의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를 통해 홍진경의 미담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공부왕찐천재’ 채널에는 ‘공부가 절로 되는 한정판 굿즈 제작한 홍진경’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홍진경은 이날 게재된 영상에서 ‘공부왕찐천재’ 한정판 굿즈 판매 수익금 전액을 결손 아동의 교육을 지원하는 단체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홍진경과 이야기를 나누던 PD는 뭔가 번뜩 생각난 듯 “선배는 꼭 기부를 몰래 하더라”며 “선배 기부하는 거 사람들이 잘 모르더라. 진짜 모르는데, 진짜 많이 하더라”고 말했다. 

PD는 “홍진경의 가사도우미 이모가 나한테 전화가 왔다”고 말했고, 홍진경은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으며 “우리 집 이모가?”라고 되물었다. 이에 PD는 “이모가 ‘PD님 이거 어떻게 알릴 방법이 없을까?’라고 하더라”며 홍진경의 가사도우미가 거듭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담 공개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홍진경은 “아 진짜 이 이모 진짜”라는 말로 쑥스러움을 표했고 PD는 “옛날 얘기다. 여름 때 얘기”라고 말했다. 홍진경은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여름 때 한 얘기를 왜 이제 알리느냐. 이해가 안 된다”고 버럭 되받아쳐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PD는 “이모가 펑펑 울면서 ‘날 살렸다’고 그랬다. 금액이 정말 엄청난 금액이더라”는 후일담에 이어 “선배도 가까운 사람만 챙기지 말고 결손 아동 단체 같은 곳에 기부해라”라고 권했다. 

이에 홍진경은 “사람마다 기부하는 방식이 다 있지 않냐. 난 지금까지 내 주변에 챙길 사람이 너무 많았다. 유독 내 주변에 힘든 사람들이 많다”고 그간 행했던 후원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홍진경은 “이모가 많이 오바하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지만 끝내 뭉클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앞서 홍진경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여성 가장 긴급 지원 모금 캠페인에 참여하고, 결식아동과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2억 4,000만 원의 먹거리를 기탁하는 등 꾸준히 기부를 행해온 바 있다. 

황남경 에디터: huffkorea@gmail.com